무제.

Thought

  • 아니나 다를까 갑자기 가을 바람이 불더니, 흐릿했던 많은 것들이 차차 또렷해지기 시작했다.
  • 회사에서는 좋은 두 사람, 좋은 동생과 좋은 형을 떠나보내게 되었다.
  • 업무차 부산에 다녀왔다. 부산은 항상 추억으로 가득한 곳이다. 이번에도 또 새로운 기억을 새겼다.
  • 오늘은 정말로 푹 잘 수 있을 것 같다.
Share on : Twitter, Facebook o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