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Thought

'곳' 마다의 걱정과 애환이 있다. 도망쳐봤자 결국이다. 스물 일곱에 새삼 깨달은 새로운 삶의 단면이다.

Share on : Twitter, Facebook o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