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Thought

언제나 큰 감흥을 주던 무언가는 아주 적은 감동을 주었다. 반가운 사람들은 역시 반가웠다. 새로운 장소는 나에게 적당한 영감을 주었다. 세상에 당연한 것은 없다.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 나는 또 위기와 기회를 지나쳤다. 역지사지로 생각하니 나였어도 그랬을 것 같다. 나는 생각이 많아졌다. 사월도 반이나 지났다. 또 잔인한 사월이었을까? 어땠을까? 어떨까?

Share on : Twitter, Facebook o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