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Thought / Impression

"자넨 항상 벼랑 끝에 있나?"
"네 대체로 그런 기분입니다."

'떨어지면, 죽을까? 아니면 못 보던 풍경을 보게 될까? 알 수 없다.'  

이제서야 이 대화의 의미를 온전히 깨달았다.

일부러 벼랑에서 떨어진 사람들이 있었다.

Share on : Twitter, Facebook o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