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정.

Thought

추석 연휴가 끝나면 사무실을 옮긴다. 우리에게는 네 번 째 사무실인데, 매 번 이사할 때 마다 의외의 분들과 헤어짐에 아쉬움이 남았던 기억이 있다. 가령 선릉 소마 센터에서 나올 때에는, 우리의 힘겨웠던 밤을 함께 해주셨던 호랑이 실장님(다른 사람들은 실장님의 무서운 인상과 차가운 말투에 '호랑이'라는 별명을 붙였지만, 많은 이야기를 나누어본 우리는 호랑이…

무제.

Thought

인생 짧지. 그렇지만, 이제부터는 결국 얼마나 더 무뎌질 수 있는가, 결국 얼마나 더 차가워질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인 것 같다. 어디에도, 힘겹게 찾아온 여기에도 완전한 또 영원한 해답은 없는 것이다. '보편화'를 견딜 수 없으면 누군가처럼 떠나는 것이다. 이제는 열정만으로는 해결 할 수 없는 것. 그래서 이제 더 많이 냉정하게 할…

수 많은

Thought / Impression

수 많은 바람이 불어오고 가고 수 많은 사람들이 왔다 가고…

무제.

Thought

행복하게 살고 싶다. '존중'을 모르는 사람들이 내 영역에 들어와 나를 힘들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무제.

Thought

삶을 간단하되 풍부하게. 나는 꿈을 가지고 노력하는 사람을 비웃지 않는다. 그것은 내 인생을 비웃고 부정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겸손하고 예의바르고 친절하고 재치있으되, 필요한 것이 있으면 표현하고 얻어야한다. 스스로를 속여서는 안된다. 내 마음에 솔직해야한다. 할 말은 하자.…